먼 산을 바라보아도...



                         가끔 그런 날 있잖아-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쓸쓸한 날.
                         하염없이 혼자인 것 같고- 누군가 공감해 주길 바라는.


                         조문을 갔다 와서 그런가- 아. 조문 갈 일이 또 있구나-


                         날씨가 변할 때 많이 세상과 등지신다던 옛 어른들의 말씀은
                         틀린 것이 없다- 날씨가 추워지거나 날씨가 풀리거나 하면...


                         부모님이 건강하신 것이 나에게는 큰 축복이고 행복이구나-
                         어머니, 아버지- 오래오래 건강하게 함께 살아요-


                         오늘은 내내 누군가 보고 싶다- 사람이 그리운 날씨, 겨울.




[##_Jukebox|gk18.mp3|오늘 서울 하늘은 하루종일 맑음 (Vocal 윤하)|autoplay=0 visible=1|_##]




 

      Rollercoaster  |  2007.12.11 01:02



캐리비안백곰'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