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 해당되는 글 2건


이번 토이와 박정현의 앨범이 공교롭게(?) 둘 다 6집이라는 것을
보면서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가수들의 6집 대표곡들을 곱씹어 보았다.

한꺼번에 JukeBox를 만드는 기능도 있고 참 좋은 블로그구만; (간접 선전?)

[##_Jukebox|gk26.mp3|토이 - 뜨거운 안녕 (Vocal 이지형)|ek17.mp3|박정현 - 눈물빛 글씨|fk25.mp3|델리스파이스 - Missing You|gk30.mp3|조규찬 - Baby Baby|gk29.mp3|김장훈 - 난 남자다|gk27.mp3|김현철 - 거짓말도 보여요|gk28.mp3|이승환 - 그대는 모릅니다|autoplay=0 visible=1|_##]



대표곡만 모은 것이고 각 순서대로 앨범은 다음과 같다-

토이 6집 - Thank You
: 왠지 날로 먹는다는 느낌이 강한 객원가수 퍼레이드. 그래도 노래 좋으니 인정;
  방송에 나와서 "왜 직접 안 불러요?" 하는 DJ 질문에 예전에 LIVE 할 때 비웃던
  청중의 목소리가 아직도 들리는 것 같아서. 라고- 이런 소심한 녀석 같으니라고.

박정현 6집 - Come To Where I Am
: 내 블로그에 두 번째로 등장하는구먼. Lena씨는 목소리로 보나 외모로 보나 딱!! (응?)

델리스파이스 6집 - BomBom
: 이 그룹의 음악은. 가까이 하기에도 멀리 하기에도 꺼림칙한 부분이 있다. 그만큼 신비로움.

조규찬 6집 - 해빙
: 어두운 도화지를 등 뒤에 달고 다니는 듯한 우울한 기분의 목소리. 하지만 절제됨.

김장훈 6집 - INNOCENCE
: 장난기 넘치는 얼굴로 슬픔을 이야기 하기에 좀 더 진실되어 보인다.

김현철 6집 - 거짓말도 보여요
: 평론가들은 그를 "적절한 시대에 등장한 감성의 영웅" 이라고 표현하는데- 글쎄...
  영웅까지는 아니라도 80년대의 감성과 90년대의 문화를 아우르는 능력은 좀 있는 듯.

이승환 6집 - The War In Life
: 말 할 것도 없는 감정 표현의 달인이지만 너무 오랫동안 팬 역할을 해서 그런지 이제는
  그의 음악을 들어도 생활의 일부로 느낄 뿐. 잔잔하게 생각을 전달하는 목소리는 일품!


모아 놓고 보니 더더욱 우연의 일치라고 해야하나-

전부 슬픈 가사. 겨울에 어울리는 가사. 이별한 후의 개인적인 느낌을 읊은 가사.

지금과 같이 쌀쌀하기 그지 없는 날씨에 어울리는-



...자, 이제 글이 삼천포로 빠져야 할 시간이다- (...개인적인 잡념으로 연결되는;; )



가끔은 가수라는 직업이 부럽다.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게 내뱉을 수
있는 매체가 있지 않은가. 내가 음악에 끌리는 이유도 다 그런 맥락이다.

평범한 인간은 오직 "말"로만 자신의 감수성을 표현할 뿐이다.

하지만 그 말이라는 게 너무 날카로워서 감수성을 표현하기에 좋은 수단은 아니다.



"당신은 감수성이 너무 예민해요. 이지도르.
처음엔 그게 당신을 매력적인 사람으로 만들어 주지만,
나중에 가면 주위 사람들을 불편하게 해요."

- 베르나르 베르베르,《 腦 》 -



'감수성'은 불꽃과 같은데, 너무 거세게 타오르면 안 된다.
가끔은 얼음장처럼 차갑고 냉철한 지성이 동반돼야 한다.
불꽃의 크기를 절제하는 것과 오래동안 같은 크기의 불꽃
을 유지하는 것도 필요하다. 아아- 쉬운 것은 하나도 없구나.



      Polyphagia  |  2007.12.16 00:00






시작하기에 앞서, 순전히 개인 취향에 근거하였음을 알린다.



여성 보컬에게서 느끼는 매력은 남성 보컬이 가진 그 무엇과는 크게 다르다.

사랑하기, 바램, 안아주기, 온난함, 감싸기, 부드러움

나열한 단어들은 아무래도 남성 보컬 곡에서는 느낄 수 없을 것 같다.

여성이 남성보다 좀 더 감정적이고 정서적이지 않나- 따라서 음악이라는 통로를
통해 전해지는 "감수성"의 입장에서 봐도 역시 여성 보컬 쪽이 '자극'적이다. (...)

여성 가수가 줄 수 있는 장점에 대해 나열하고 시작했지만 결국 내가 좋아하는 여
가수에 대한 이야기로 귀결되리라는 것은 내 글을 읽어 본 사람이면 5초면 안다-_-



소은♡



[##_Jukebox|gk12.mp3|그대로 좋아|autoplay=0 visible=1|_##]
제 멋대로 순위! 소은양이 제일 좋아하는 여가수- 라는 것이다.

얼굴도 조막만하고*-_-* 몸도 작은 데 어찌 그런 힘이 나는지-

첫 번째 콘서트인 "은소리 발표회"도 무작정 예약했다가 결국에는
기영이와 버-_-닝하고 말았지만; 여성스러움과 가창력과 밝음을
동시에 지닌 그녀는 분명 여신일지도 모른다. (...)

참 끌린다... 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몇 안 되는 가수...


호란~☆

[##_Jukebox|ek12.mp3|Cat Bossa|autoplay=0 visible=1|_##]
짙음. 강함. 베일에 쌓임. 이라는 단어들이 어울리는 호란은 정말 호소력 있는
목소리로 나를 사로잡았다고 할 수 있다. 노래를 듣고 있으면 몽환적인 느낌을
들게 하며, 안개가 감싸듯 온몸을 은근하게 휘감는 매력은 정말 다른 여성 가수
에게는 느낄 수 없는 경지에 이르렀다. 하지만 친근하지는 않은 것이 단점일까;

콘서트에도 가 보았지만, 그녀는 언제나 한 걸음 뒤에 있다- (뭔 소리냐; )

Lena! ♪



[##_Jukebox|fk13.mp3|You Mean Everything to Me|autoplay=0 visible=1|_##]
레나씨야 워낙 가창력만으로(?) 잘 알려진 분이지만, 앞 선
두 사람보다는 감정의 기복을 자세하게 묘사하는 가수다-
 
소은양이 좀 더 곱고 여성스러운 것에 어울린다면
정현씨는 약간은 어둡지만 그런 점을 밖으로 잘 발
산하여 우울함이 느껴지지 않는 그늘. 이랄까- (!)

콘서트를 가 본 적은 없어서 직접 그 그늘 안에
있어 보지는 못 했다. 기회가 있다면 내년에는 꼭!





      Polyphagia  |  2007.12.04 14:10



캐리비안백곰'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