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 전당 - 해당되는 글 2건



오랫동안 찾아뵙지 못 한 외할머니도 뵐 겸, 기분 전환도 할 겸, 서울에서 주말을 보냈다.
이래저래 헌혈을 할 때가 되었기도 하고... 정식 헌혈 등록자로 이름을 올려 놓으니, 2달에
한 번씩 '정회철님~ 헌혈 가능하신 날짜가 되었습니다~' 하고 친절하게 문자가 날라온다-
(편하긴 하다; ) 그러면서 시골에는 헌혈할 곳조차도 없음을 한탄했다- (대전에도 한 곳뿐; )

한 주간의 들떠있던 마음을 진정시키는 데는 사색과 관람. 이게 제일이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두 유명한 미술 전시 여행.


칸딘스키와 러시아거장展 

2008년 2월 27일까지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 2층, 2호선 서초역 3번 출구에서 11/12번 마을버스
입장료 12,000 / Audio guide 3,000 / 圖錄(小) 7,000 / 圖錄(大) 20,000

불멸의 화가 반 고흐展

2008년 3월 16일까지
서울 시립 미술관 2-3층, 2호선 시청역 10번 출구에서 도보 가능
입장료 12,000 / Audio guide 2,000 / 圖錄(小) 9,000 / 圖錄(大) 30,000



1) 칸딘스키와 러시아 거장전



토요일은 길이 막혀서 오후 2시쯤이나 도착할 수 있었다- 아아- 이건 정말 여행이 되어 버렸구나- 하는 왠지 모를 답답함과 함께 찬 바람을 맞으면서 전시장으로 들어갔다. 방학에다 주말. 이 둘이 겹쳐서 인파가 끔찍할테지. 라고 각오하고 갔는데 생각보다는 많지 않아 안심했다. 무식하면 공부라도 해야한다고, 바로 Audio Guide를 대여하였다. 자세한 설명이 마음에 들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떠드는 아이들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아서 좋았다. 푸하-


약 2시간의 관람을 통해 19세기, 20세기의 러시아 미술에 대해 한참 공부했다. 19세기는 리얼리즘의 시대로 초상화 / 풍경화 / 역사화 / 풍속화가 유행하던 시기였다고 하며 Ilya Repin씨가 그린 초상화, Ivan Aivazovsky씨가 그린 바다 풍경화,  Akrhip Kuindzhi씨가 그린 발람 섬 풍경화는 뇌리에 강하게 남았다. (그림으로 자신의 생각과 느낌을 표현하는 건 언제 봐도 매력적이다...)




20세기 아방가르드 시대 전시장에 들어서서야 유명한 Kandinsky씨의 작품들이 나왔는데, 역시 알 수 없는 그림이라서 그랬는지, 마음이 불편한 것은 어쩔 수 없었다. 익숙하고 좀 더 아는 것들이 나와야 감상도 가능하고 사색도 할텐데 이건 대체 뭘 그려 놓은 것인지 내 예술적인 감성으로는 받아들이기 힘들어서 그런가- (무식의 소치? ㅜㅡ) 광고가 된 전시의 메인은 Kandinsky씨 작품이라는데, 정작 그림도 몇 개 안 되고 그냥 러시아 미술전. 이라고 해도 될 뻔했다- (하긴 그랬으면 손님이 훨씬 줄어들었을지도- 마케팅의 전략인가~) 하지만 러시아 색이 강하게 발하는 그림들을 보면서 그 시기의 시대상과 현재의 러시아의 모습도 볼 수 있고 이래저래 감상에 젖어드는 관람이었다.



2) 예술의 전당 전경



전시장 내에서는 사진을 찍을 수가 없어서 애꿎게 예술의 전당 모습만 찍어서 왔다-


언제부터인지 모르게 예술의 전당이 서울에 오면 으레 들르는 곳. 이 되어 버렸다- 예전의 DID2007도 그랬고- (웃음) 다음 전시는 무엇일까 기대하면서 짧은 토요일 하루를 마무리하였다-



3) 서울 시립 미술관 전경



일요일 아침부터 서둘러 서울 시립 미술관으로 향했다. 개관이 11시라고 생각하고 11시 정각에 도착했는데 이거야 원... 10시 개관이더군... 이미 어린 학생들과 어른들의 그룹으로 미술관 바깥까지 대기 중이었다;; 참으로 험난한 관람이 시작되는 순간. (토요일 예술의 전당에 비할 바가 아니었다- 덜덜덜)


예상했던 것보다는 큰 규모로 되어 있었다- 그보다 많은 수의 사람이 좀 거슬리긴 했지만;; (Audio guide를 대여하는 데만 30여분이 걸렸다-) 어머니께서 평일에 관람하셨을 때에는 한가한 편이었다고 말씀하셨는데... 전시관 정면에 크게 붙은 "프로방스의 시골길 야경 (사이프러스와 별이 있는 길)" 인쇄본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싶었으나 그 앞에는 감히 가지도 못 할 정도의 인파가 가득했다- 그것도 어린 아이들과 정신없이 쫓아다니시며 그들을 통제하는 부모님들; (한국에서만 볼 수 있다; )


4) 불멸의 화가 반 고흐전



우여곡절 끝에 입장을 해서는 벽을 따라 조용히 이동하는 데만 한 세월이 걸렸다; 그 사이사이에도 아이들 관람을 쉽게 해 주겠다고 새치기에 서로 멱살 잡고 싸우는 부모님들;; 나는 나중에 부모가 되면 저러지 말아야지. 라고 생각하며  그 곳에 서 있는 Staff에게 좀 말리라는 투의 지긋한 눈길을 보냈으나 외면당했다 -_-; 하긴 그 열성을 누가 말리겠나 싶다- (한국인의 열정!)







27세가 되어서 미술에 입문한 반 고흐, 약 10년간 900여 유화 작품과, 1000여 스케치를 남겼다니 정말 폭풍과 같은 작가. 라는 표현이 잘 어울린다. 그림 내내 흐르는 그 특유의 어두움은 관람하는 사람의 기분마저 어둡게 만들 수 있는 강력한 것이었다. 네덜란드에서 그림을 그릴 때에 비해 프랑스로 넘어 와서는 색채를 탐구하면서 밝은 색을 많이 사용했다고는 하지만 해맑은 노랑이 아닌, 둔탁한 황토에 가까웠다;;


"나에게 그림을 그리는 일은 구원과도 같다. 그림을 그리지 않았다면 지금보다 더 불행했을 테니까."

- 1887년 여름, 반 고흐의 편지 中


빈센트 반 고흐가 동생이자 후원자인 테오 반 고흐에게 보낸 편지의 일부분이다. 저 말을 보니 나는 얼마나 행복하게 살고 있는가- 하는 생각이 새삼 들었다- 한편으로 생각해보면 저런 고뇌와 슬픔이 있기 때문에 대작이 탄생된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하지만 '고뇌와 슬픔' SET와 '대작을 탄생시킬만한 재능'을 바꾸라고 하면 난 거절하겠어~;; )



공교롭게도(?) 두 미술관에서 전시된 것이 비슷한 시기에 다른 나라에서 그려진 것들이었다... 굳이 구분하자면 동유럽 VS 서유럽의 대비라고 해야하나- 또 다른 대비를 찾자면 시대적인 배경의 예술적 반영 VS 개인의 고민과 탐구의 대비라고도 할 수 있겠다- 후후 미술관 매니아가 되어 버린 기분... (!)



...혹 또 다른 볼 거리가 있는 지 찾아봐야겠다- 주말이 심심하지 않을 것 같다. Fin.





      Reflection  |  2008.01.28 13:00





전시에 대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으니, 전시에 가실 분은 읽지 마시기 바랍니다 :)
http://www.dialogue-in-dark.com
에서 무단으로(?) 정보를 인용하였습니다;
사진, 그림으로 인해 저작권의 문제가 되면 자진 삭제하겠습니다- (...)




지난 2007년 11월 11일 예술의 전당.
어둠 속의 대화. 라는 묘한 제목을 가진
전시를 관람하였다- 강력한 호기심에
이끌렸다고 하는 표현이 어울릴라나-


가이드가 있는 전시이기 때문에 예약을
하는 건 센스~! 입구부터 심상치 않게
어둑어둑한 전시관은 묘한 세계에 발을 처음 디디는 느낌을 받게 하였다.




전시 소개에서부터 시각적이지 않은 색다른 전시 체험이라고 나와 있었던 바,
시각 장애우들과 관계가 있겠거니 하고 막연하게만 생각했다.

"四感을 이용한다고 해서 무슨 도마뱀 스프라도 먹이는 줄 알고 겁먹었더랬는데 참 좋았답니다 :)"
라는 이미 갔다 온 사람의 댓글. 푸하하. 재밌다.

가이드 해 주신 시간은 총 1시간. 입구에서 지팡이 (Cane)를 하나씩 받고 들어가니, 정말 아무 것도
보이지 않았다. 이건 눈을 뜬 것도 안 뜬 것도 아니여~ 이건 눈을 뜬 것도 안 뜬 것도 아니여~ (...)



적응이 안 되어서 더듬더듬 걷는데
물소리가 들려 왔다. 아. 여긴 물가구나. 벤치도 있는 것 같고, 나무도, 꽃도, 흙
도 있는 그런 곳. 하지만 볼 수 없는 곳.


가이드님께서 벤치에 앉아서 사진을
찍어 주신다고 했다. 왼쪽 사진.
제법 잘 나왔나? 일행이 나를 포함
총 4명이었으니 한 명은 어디에? ^^


물가를 지나서 시장으로 나왔다.


사람들의 왁자지껄 떠드는 소리, 호객 행위 하는 아저씨 소리, 흥정하는 소리. 정겨운 소리.

"탁!" 가판대가 허리에 부딪치기에, 위에 올려진 상품들을 더듬어서 만져 보았다. 아아- 이건 호박,
이건 사과? 요건... 바나나인가? 오호, 이건 옥수수알이군. 하는데 가이드님께서 옥수수알 쪽을 쥐어
주시면서 이게 뭔지 알아보라고 하신다. 당연한 듯이 "옥수수네요." 라고 대답하니 향기를 맡아보라고
한다. 흠... 이거 커피알이었네? (...) 괜히 장님 코끼리 다리 만지기. 라는 속담이 있는 게 아니겠지.



내 표정 (-_-;)을 제외하고는 다들
즐거워 보인다; 난 워낙 안 보이는 그
상황에 적응을 잘 못 한 것 같다- (...)


그래도 이런 체험이 즐겁다. 한 걸음을
차마 맘대로 떼지 못 하고 더듬더듬 가야
하는 길이지만 이것도 소중한 경험이다.


난 얼마나 그간 안 보이는 사람들에게 무
관심했던 것인지; 이런 삶을 살고 있는지
차마 상상도 못 했던 것이지-


장애우들의 고충이 느껴진다. 내가 사지 멀쩡한 것이 얼마나 감사할 일인지 새삼 느낀다. 인간이 가진 다섯 가지의 감각 중 어느 것이 가장 소중하냐고 물으면 정말 못 고르겠다. 아름다운 것을 봐야 하고,
맛있는 것을 먹어야 하고, 서로 안아주어야 하고, 좋은 음악을 들어야 하고, 달콤한 향기를 느껴야 한다.


안에서의 1시간은 마치 10여분이 지난양, 정말 빠르게 1시간이 지나갔다. 처음에 보았던 그 댓글이 공
감이 된다. 감사하고 또 감사하는 생활. 그리고는 문득 Helen Keller가 생각났다. Helen의 생활 속에서
느끼고 경험했던 바를 글로 남긴 것들을 읽게 되었다. 그 중의 한 마디.


"Is there anything worse than being blind?
Yes, a man with sight and no vision."

by Helen Keller


시각을 잃은 사람보다 더 최악인 사람? 시각이 있어도 Vision이 없는 사람.


단 하나의 전시를 보고 정말 수백개의 감성이 담긴 보따리를 받은 기분이다. 좋다.



      Rollercoaster  |  2007.12.05 13:44



캐리비안백곰'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