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 것 - 해당되는 글 4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How about being a Vegetarian?


조금 찾아보니 채식에도 그 철저함의 정도에 따라 등급이 있다. 일반적으로는 생명의 소중함을 존중하는 목적으로 시작하는 경우가 많아서 그런지, 음식을 위한 살육(?)을 어디까지 허용하는 지에 따라 그 등급이 구분되는 것 같다.


Fruitarian - 과일·견과류·씨앗류 등 식물도 훼손하지 않고 얻을 수 있는 수확물만 먹음. 식물의 생명까지도 해치면 안 된다는 사람들.


Vegan - 좁은 의미의 채식주의자. 계란과 유제품, 벌꿀처럼 동물로부터 얻는 모든 산물을 먹지 않는다. 곡물·채소·과일·견과류 같은 순식물성 위주로 식사한다.



Semi-vegetarian
- 채식을 주로 하되, 예외를 허용하는 경우로 Lacto-vegetarian, Ovo-vegetarian, Lacto-ovo-vegetarian, Pesco-vegetarian, Pollo-vegetarian이 있다.

 Lacto-vegetarian : 우유·버터·치즈 같은 유제품 및 식물 섭취 / 알류 섭취는 거부
Ovo-vegetarian : 계란·메추리알 같은 알류 및 식물 섭취 / 유제품 섭취는 거부
Lacto-ovo-vegetarian : 유제품, 알류, 식물 섭취 / 모든 육류 섭취 거부
Pesco-vegetarian : 유제품, 알류, 식물 및 생선까지 섭취 / 기타 육류 섭취 거부
Pollo-vegetarian : 유제품, 알류, 식물 및 생선, 육류 중 닭고기까지 섭취 / 기타 육류 섭취 거부


짐짓 채식을 실천하는 방식을 찾아보고 나니 정말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먼저 드는 것을 보니 체질이 채식주의자는 아닌 모양이다- :P 단지 취향에 따라서 생각하자면, 생선은 안 먹을 수 있는데- 다른 육류는 글쎄; (생선만 안 먹는다고 무슨 의미가 있겠어; -_-)



극단적인 채식을 실천할 때에 부족한 영양분은 다음과 같다고 한다.

Vitamin B12

적혈구 생산, 빈혈 예방에 작용하는 Vitamin B12는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을 뿐 아니라 동물성 식품에 많고 식물성 식품에는 적으므로 Vitamin B12 첨가 우유/두유 등을 추가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Fe

적혈구 생산, 성장 호르몬, 월경 등 대사에 사용되는 Fe은 동물성 식품에 많이 존재하나 식물성 식품 중에는 콩, 완두콩, 시금치, 건포도, 살구, 땅콩 등에 존재한다. 과일 등을 통해 Vitamin C의 섭취를 늘려 체내에 들어온 Fe의 흡수율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다.

Ca

뼈, 이의 건강에 직접 관여하는 Ca는 유제품에 많으나 식물성 식품 중에는 양배추, 브로콜리, 아몬드, 해바라기씨, 참깨 등에 많다.



...처음에 하려던 얘기는 이게 아니었던 것 같은데 또 삼천포로 샜네...


독도 하나 지키지 못 하는 무능한 정부가 마구잡이로 수입하려는 쇠고기, Avian Influenza로 인해 논란이 되는 닭고기, 오리고기, 칠면조고기 등... 이런 것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는 게 답답해서 꽉 막힌 마음으로 채식에 대해 알아본 것인데...


역시 남들 하는 대로(?) 잡식이 편하다;; 복잡한 건 딱 질색이야;;; 단 지금 해보고 싶은 게 있다면 조만간 채식 부페에서 콩과 밀로 만든 고기류, 버섯으로 만든 탕수균(!)을 먹어보고 싶다.



      Rollercoaster  |  2008.05.24 22:00











우주 어디에선가(?) 날아온 이모티콘들- 캐릭터 이름은 모르겠으나

한문과 영어가 보이고 차 마시는 모습도 있는 것을 봐서는 일본 사람이 제작한 듯.

보기만 해도 웃음이 절로 나오는지라 주시하고 있었는데, 우연한 기회가 되어

이렇게 블로그에까지 진열할 수 있게 되었군; 개인적인 요청을 하면 gif 파일로 줄 수도 있음-

상업적인 용도가 아니오나, 저작권 등에 문제가 될 경우는 자체 삭제할 예정이니

나 몰래 경찰에 신고하지 말길;; (暴)




      Polyphagia  |  2008.02.12 13:00




F-1) Milano Duomo




알프스를 떠나 이탈리아로 넘어왔다- 이탈리아의 첫 여행지는 밀라노-



버스를 한참 타고 도착한 이 곳은 경제의 중심지라고 하는데 역시나 크리스마스의 위력(?)을 느낄 수 있었다- (전부 가족과 함께 지내러 갔는지 개미 한 마리 안 보이는 썰렁한 거리 ㅎㅎ)



처음에 눈에 들어온 것은 세계에서 4번째로 크다는 밀라노 두오모 성당. (우오-) 완전 고딕 건축의 진수였다. 뾰쪽뾰쪽한 게 누구 머리 같기도 하고;;












F-2) Milano Duomo 정면-




유럽에 다녀보면 왠만한 유명지는 온통 보수 중이었다- 어떻게 생각하면, 수백년 된 건물이 쓰러지지 않게 하려고 정성을 쏟는 구나- 하고 감탄하다가도, 관광객 입장으로 돌아보면 저거 안 보이게 왜 저래 막아놨담 -ㅅ-; 하면서 툴툴 거리게 된다 ㅎㅎ












F-3) Galleria Vittorio Emmanuele II



암튼 엄청나게 정교하고 멋진 두오모 성당을 보고 옆을 보니 비토리오 엠마누엘레 2세의 동상이 서 있는 광장이 보였다. 비토리오 엠마누엘레 2세는 최초의 통일 이탈리아 왕 이름이라고-



그 앞으로 십자형 아케이드가 보였다- 역시 건물 내 상점들은 전부 닫았지만 그 안을 장식해 놓은 것은 정말 눈부셨다- 사람들이 말하길 이 곳이 "밀라노의 응접실" 이라고-



저 끝으로 보이는 푸른 빛은 원형 돔 천장에 비토리오 엠마누엘레 2세 당시 문양으로 보이는 장식과 함께 밝게 장식해 놓은 곳. 저 가운데 서 있으니 조명 받는 그 누군가가 된 기분이었다-











F-4) Leonardo Da Vinci의 Pieta



아케이드를 지나서 나가니, 스칼라 광장이 나오고 유명한 스칼라 극장도 보였다- 모습이 멋져서 열심히 셔터를 눌러댔지만 건진 사진은 없었다;



아쉬워하면서 건너편을 보니 Leonardo Da Vinci의 Pieta가 있었다. 조각상 뒤 편으로 흐릿하게 보이는 Happy New Year라고 쓰여진 글씨가 연말임을 느끼게 해 주었다 ^^



Pieta라는 게
중세 말기부터 르네상스 시대의 조각 · 회화에 나타나는 그리스도교 미술의 주제라는 데, 다빈치가 기도하는 모습의 조각상이라서 Pieta라고 부르는 듯하다. 앞선 게시물에서도 말했지만 중세(?) 근대(?) 유럽의 3대 천재 중 한 명... +_+













'모나리자'로도 잘 알려져 있지만 또한 여기 밀라노 어딘가(...)에 있다는 '최후의 심판' 으로도 유명한 대단한 사람이다. 인터넷에서도 르네상스를 대표하는 천재적 미술가, 과학자, 기술자, 사상가 라고 표현하고 있다-


이유는 딱히 찾을 수 없지만 '사상가' 다빈치의 명언들을 찾아보고 싶어서 검색을 한다 ^^


Study without desire spoils the memory, and it retains nothing that it takes in
역시 맘을 잡고 하지 않으면 아무 소용 없는 것- (불끈)


It is easier to resist at the beginning than at the end
뭐든 일이 커지기 전에 멈추는 것이 쉽지- 후후.


As a well-spent day brings happy sleep, so life well used brings happy death
이건 뭐; 열심히 땀 뺀 날은 피곤해서 잘 잔다는 얘기니까 ㅎㅎ 열심히 살아라는 얘기...


마냥 교훈적인 말들 사이에 재밌는 말도 눈에 띈다.


Marriage: putting one's hand into a bag of snakes on the chance of drawing out an eel
결혼 : 뱀이 가득한 가방에서 뱀장어를 꺼낼 수 있을 것을 기대하고 손을 집어 넣는 것-


...그래도 전혀 망설임 없이 손을 집어 넣을 수 있을 것 같아- 하하;


F-5) 이탈리아에서 먹은 피자!


















F-6) 이탈리아에서 먹은 스파게티!




















저녁은 이탈리아 정통식(?)으로 먹었다- 피자와 스파게티- ㅎㅎ 아아- 글을 올리는 시간이 항상 늦다보니 야식이 땡기는 시간인데 이런 '스스로에서 몹쓸 짓'을 하다니... 후후 빨리 자야겠다;;


[##_Jukebox|gk040000000015.mp3|Clazziquai - Romeo 'N Juliet|autoplay=0 visible=1|_##]

역시나 (...)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떠오른 노래 한 곡과 함께 잠시 여행 얘기에서 휴식을- :)


 

      Reflection  |  2008.01.03 20:20





나를 대표하는 캐릭터, 백곰...


마치 이력서를 쓰듯이 접근하는 Blogging...

나를 소개하는 자리지만 그림 첨부는 센스다.
(마치 센스 있는 사람인냥 말하기...)



- 불꽃처럼 활동적이고 적극적이며, 다방면에 관심이 많은 타입

이름의 영향인지 모을 회, 불기운 철이라고 해서 항상 불기운을 모
으고 다니는 열정적인(?) 타입. 하고자 하는 일은 끝까지 달라붙어
해결을 하지 않으면 못 견디는(...) 성격이며, 운동 및 문화 생활에
걸쳐 다양한 분야에 관심이 많아서 모든 활동에 70점 이상은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욕심이 많은 성격.

- 좋아하는 운동 : 수영, 농구, 보드, 야구, 탁구, 스쿼시, 테니스, 마라톤 (헥헥)

- 좋아하는 문화 생활 : 뮤지컬, 연극, 콘서트, 드라이브, WOW (응?)



- 무인도에 혼자 놔두어도 살아남을 타입

친구들은 종종 저를 보며 "혼자 무인도에 있어도 살아 남을 것 같다"
라는 농담을 함. 그만큼 성격이 강하고 관리가 철저하고 깐깐- (...)
생활력? ...그건 친구들한테 물어보자... 아마 답글에 달아줄 듯;;;



- 예술에서 미술이 창의적이라면 과학에서 창의적인 것은 화학

왜 화학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중학교 3년때 과학 선생님의 말씀 핑계를;;;
워낙에 새로운 것을 찾아다니기 좋아하기 때문에 다음 말씀을 듣고 바로 결정(!)

"회철아, 예술에서 無에서 有를 창조하는 분야가 무엇인지 아니? 그것은
미술이란다. 하얀 캔버스 백지에 물감을 이용해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 내
는 미술. 이러한 창의적인 분야가 과학에서는? 바로 화학이란다. 눈에 안
보이는 원자들의 제어를 통해 가시적인 물질을 만들어 내는 그런 창조의 신비"

오오- 이 말씀을 듣고 화학 중에서도 유기화학, 합성 분야를 선택. (낚였나...)



- EXCEL 등을 이용해서 DATABASE化 시키는 것을 좋아하는 타입

심지어는 자기 개인 물건 수집이나, 온라인 게임에서 자신의 캐릭터 관련 정보마저 EXCEL
로 정리되어 있다는 전설이- (그딴 게 전설이냐!!!) 전 마이크로소프트 왕팬! (틀려! 쾅!)



- 다음에 이어서 또 쓰기로 하겠..


      Rollercoaster  |  2007.11.28 19:20



캐리비안백곰's Blog is powered by Daum